2019-08-09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2℃
  • 맑음강릉 32.8℃
  • 구름많음서울 31.3℃
  • 구름조금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1.4℃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30.9℃
  • 구름많음고창 31.5℃
  • 구름많음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9.7℃
  • 구름많음보은 31.2℃
  • 구름조금금산 31.3℃
  • 구름많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2.9℃
  • 구름많음거제 32.2℃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울산시의사회·울산지역 종합병원장 일동, "울산대병원 상급종병 재지정 돼야"

울산지역과 부산·경남지역의 진료권역 분리해야


울산광역시의사회 및 울산지역 종합병원장 일동은 지난 8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울산대병원의 상급종합병원 재지정과 ▲울산지역과 부산·경남지역의 진료권역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3주기 상급종합병원 평가에서 울산대병원이 제외 된 후 의료전달체계 붕괴 등 부작용이 많다는 것이다.

울산광역시의사회 및 울산지역 종합병원장 일동은 "울산의 경우 지난 3주기 평가에서 울산대병원이 상급종합병원에서 제외되면서 우려했던 지역내 의료전달체계가 무너지고, 지역환자의 역외 유출 및 지역병의원 간 경쟁이 심화되는 등 부작용을 낳고 있다."고 언급했다.
 
"특히, 거동이 힘든 중증환자의 원정진료에 따른 불편과 경제적 손실 등 피해를 환자와 가족들이 고스란히 떠안고 있어 울산시와 지역사회의 대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울산시의사회와 울산지역 종합병원장 일동은 2020년에 있을 4주기 평가에서 울산시에 상급종합병원이 반드시 지정될 수 있도록 정부와 울산시가 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직접 나서 해결해 줄 것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한 것이다.

또 울산지역과 부산·경남지역의 진료권역을 분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 3주기 평가 후 다수 병원과 의료계가 중증도에 대한 변별력 상실의 아쉬움과 불합리한 평가기준의 문제점을 지적했다."면서 "보건복지부도 문제점을 인식하고 4주기 평가에 앞서 연구용역을 진행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서울대학교 김윤 교수팀은 의료생활권을 무시한 진료권역 배분과 중증도의 변별력이 떨어진 현재의 평가기준은 상급종합병원 제도취지와 맞지 않다는 입장이다. 진료권역을 현실에 맞게 세분화 및 확대할 것과 평가기준 또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연구결과를 받아 든 보건복지부는 관련 협의체 회의를 통해 개선안이 너무 파격적이라는 이유로 연구결과를 반영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이들은 "경남권에서 부산 4곳, 경남 2곳이 지정되면서 울산지역은 상급종합병원 부재로 중증환자의 타 지역 유출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유출되는 중증환자 대부분 지역거점병원이 있는 부산 경남으로 가는 것이 아니라 서울로 간다. 울산시 의료수준이 부산, 경남에 결코 뒤떨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따라서 울산시가 경남권에 묶여 있을 이유는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보건복지부의 결단을 거듭 촉구했다.

이들은 "시민의 건강을 책임져야 하는 울산시의 상급종합병원 유치에 대한 강한 의지와 상급종합병원 제도가 제자릴 잡고 바로 설 수 있도록 보건복지부의 책임 있는 자세와 결단만 남았다."고 했다.

"시민의 건강과 안전, 그리고 지역내 의료전달체계를 확립하고자 끝까지 노력할 것이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가 울산시를 경남권에서 분리하여 독립된 진료권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