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8 (일)

  • 구름조금동두천 24.2℃
  • 구름조금강릉 24.8℃
  • 맑음서울 26.0℃
  • 맑음대전 26.2℃
  • 흐림대구 29.3℃
  • 구름조금울산 26.3℃
  • 맑음광주 26.1℃
  • 맑음부산 26.9℃
  • 맑음고창 23.9℃
  • 맑음제주 26.8℃
  • 구름많음강화 24.3℃
  • 맑음보은 22.2℃
  • 구름조금금산 22.9℃
  • 맑음강진군 24.5℃
  • 구름조금경주시 26.3℃
  • 맑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편법적 디지털 원격의료 '저지' 등 위한 전국의사대표자대회 개최

최대집, "진료수가 정상화, 의료전달체계 확립 등 7대 의료개혁 투쟁 과제" 강조

대한의사협회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위원장 최대집)가 18일 오후 2시 서울 더플라자호텔 별관 지하 1층 그랜드볼룸에서 전국의사대표자대회를 개최했다. 대회는 5시까지 이어진다.

대회는 편법적 원격의료 저지, 급격한 보장성 강화 정책저지 등을 위한 전국의사총파업을 논의하는 자리이다.

전국의사 대표자인 ▲대한의사협회 상임이사 ▲지역의사회 회장 및 임원(16개시도, 256개 시군구) ▲직역단체 대표 ▲대한의학회, ▲각과 전문학회 ▲대한개원의협의회, ▲각과 개원의협의회 ▲대한전공의협의회 및 각 단위병원별 전공의협의회 대표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대한지역병원협의회 ▲한국여자의사회 ▲대학병원 등 수련병원 병원장 및 임원 등 350여명이 참석했다.

최대집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회는 대한민국 의료제도의 정상화를 위해 당초 ▲문재인 케어의 전면적 정책 변경 ▲진료수가 정상화 ▲한의사들의 의과 영역 침탈행위 근절 ▲의료전달체계 확립 ▲의료분쟁특례법 제정 ▲의료에 대한 국가재정 투입 등 6대 선결과제를 설정했다. 그런데 최근 정부가 디지털헬스케어라는 이름으로 현행 의료법이 허용하는 범위를 넘어선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혀 ▲규제자유특구 원격의료사업 추진 즉각 중단을 추가하여 우리가 이루어야 할 과제가 7가지가 됐다."라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이제 우리 의료계는 더 이상 물러설 곳이 없다. 죽기 아니면, 살기로 잘못된 정부의 정책에 맞서고 대책을 마련해야 죽어가는 한국의료를 살려낼 수 있다.우리가 하나로 뭉쳐 역경을 극복하면, 반드시 한국의료를 정상화 시킬 수 있다고 확신한다."면서 "오늘 전국의사대표자대회는 우리의 투쟁을 승리로 이끌기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다. 아무쪼록 오늘 이 자리에서 우리가 원하는 한국의료 정상화를 위한 의료계의 힘과 지혜가 모아지기를 기원한다."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