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9 (월)

  • 구름많음동두천 26.6℃
  • 흐림강릉 27.6℃
  • 박무서울 25.9℃
  • 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9.3℃
  • 구름많음울산 30.2℃
  • 광주 24.5℃
  • 구름조금부산 29.6℃
  • 흐림고창 23.7℃
  • 구름많음제주 28.5℃
  • 흐림강화 27.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30.8℃
  • 구름많음거제 32.3℃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지난해 ‘알코올 사용장애’ 진료 환자 7만 5000명

남성 환자가 여성 환자보다 3.4배 더 많고, 50~60대 비중 높아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이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활용해 2014~2018년 ‘알코올 사용장애’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이 5년간 연평균 1%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18년 기준으로 남성 환자가 5만 7692명으로 여성 환자 1만 7010명보다 3.4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국민건강보험공단 발표에 따르면 건강보험 가입자 중 ‘알코올 사용장애’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환자수는 2014년 약 7만 8000명이었으나 2018년에는 약 7만 5000명으로 소폭 감소했고, 5년간의 연평균 감소율은 1%였다.


남성 환자는 2014년 6만 2000명에서 2018년 5만 8000명으로 4000명 줄어들었고, 여성 환자는 2014년 1만 6000명에서 2018년 1만 7000명으로 1000명 늘어났다. 남성 환자는 연평균 감소율 1.73%, 여성 환자는 연평균 증가율 1.6%를 기록, 최근 5년간 여성 100명당 남성 성비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2018년 기준 성별 인원을 보면 5만 8000명(77.2%)이 남성 환자이며, 이는 여성 환자 1만 7000명(22.8%) 대비 약 3.4배에 달했다.


2018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알코올 사용장애’ 전체 진료인원 중 50대가 1만 9793명(26.5%)으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1만 5256명(20.4%)으로 뒤를 이어 ‘알코올 사용장애’ 진료실인원은 50대에서 최고점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료인원은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는데 여성은 22.8%(3883명)로 40대가 많았고, 남성은 28.2%(1만 6269명)로 50대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60대 243명, 50대는 234명이 ‘알코올 사용장애’ 진료를 받았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60대가 438명, 여성은 20대와 40대가 94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연평균 증가율은 여성이 1.16%로 남성 –2.04%보다 높게 나타났다.


입원 환자수는 최근 5년간 감소세가 두드러진 반면(3만 1000명→2만 4000명), 외래와 약국 환자수는 소폭 늘어났다(7만명→7만 2000명).


전체 진료비를 보면 2014년 2183억원에서 2018년 1895억원으로 288억원이 감소해 연평균 감소율 3.4%를 기록했다. 입원 진료비는 연평균 4.2% 감소, 외래 진료비는 6.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래 1인당 진료비는 최근 5년간 연평균 증가율 5.4%로 늘어나고 있어 입원 1인당 진료비의 연평균 증가율 2.1%에 비해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