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흐림동두천 19.6℃
  • 흐림강릉 21.2℃
  • 박무서울 21.9℃
  • 대전 21.4℃
  • 대구 21.2℃
  • 울산 21.3℃
  • 광주 19.4℃
  • 부산 21.6℃
  • 흐림고창 19.7℃
  • 제주 23.4℃
  • 흐림강화 20.3℃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19.4℃
  • 흐림강진군 20.7℃
  • 흐림경주시 20.8℃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앞선 진료 현장노크


서울대병원, 방사선 피폭 없는 심장 부정맥 시술 기법 50례

기존보다 시술 시간도 30% 이상 단축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은 “본원 순환기내과 차명진 교수팀이 방사선 피폭이 전혀 없는 ‘노 엑스레이’ 부정맥 시술 기법을 정립해 연속 50례 이상 성공하고 기존보다 시술 시간도 30% 이상 단축했다.”고 2일 밝혔다.

최근 부정맥 완치를 위해 시술을 받는 환자가 점점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복잡한 부정맥 시술을 위해서는 심장의 구조를 관찰하기 위해 방사선 투시 장비를 사용할 수밖에 없어서, 환자는 시술 중 발생하는 방사선 피폭 위험에 노출된다. 전 세계적으로 방사선 피폭시간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꾸준히 이루어지고 있지만, 표준 프로토콜이 확립되지 않아서 널리 적용되지 못하고 있었다.

차명진 교수는 부정맥 시술 도중 환자가 받게 되는 방사선 피폭을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오랫동안 해 왔다. 최근에는 3차원 시각화 장비에 3차원 초음파 기술을 접목한 고주파 전극도자 시술로 방사선 피폭이 전혀 없는 노 엑스레이 심방성 부정맥시술 기법을 최초로 표준화하고 국내 최초로 학계에 보고했다. 

차 교수는 “3차원 장비들을 활용하면 방사선 투시로는 그림자밖에 볼 수 없던 심장 내 구조물들을 실물 그대로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시술을 더 안전하고 빠르게 시행할 수 있다. 아무리 적은 양이라도 의료 방사선 피폭에 대한 걱정 없이 시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은 환자들에게 장기적으로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차 교수는 안전하게 완성한 표준화 프로토콜을 지난 대한부정맥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발표했고 10월에 개최되는 대한심장학회 시연 및ž아시아태평양부정맥학회에서 발표를 앞두고 있다. 

차 교수는 국내 의료진을 교육하고, 해외 병원과 화상 회의를 통해 기술을 공유 및 전파하는 등 안전한 시술 기법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