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1 (금)

  •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22.3℃
  • 맑음대전 20.1℃
  • 구름조금대구 23.5℃
  • 맑음울산 23.5℃
  • 맑음광주 23.2℃
  • 맑음부산 25.7℃
  • 구름조금고창 21.9℃
  • 맑음제주 23.1℃
  • 맑음강화 21.1℃
  • 구름많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9℃
  • 맑음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3.7℃
  • 맑음거제 24.8℃
기상청 제공

국감


오제세 “라니티딘 전면 판매중지는 문제”

이의경 처장, 국민 건강위해 보수적으로 판단해야

발암물질이 검출돼 제조·수입 및 판매 중지된 라니티딘 성분 원료의약품에 대해 식약처의 과도한 조치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오제세 의원은 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이의경 처장에 이 같이 질의했다.


오 의원은 “라니티딘 의약품은 144만명이 복용했다. 전체 위장약 시장의 25%를 차지하고 있다”며 “단기 복용에 대한 인체 유해성은 크지 않다고 알려져 있고, 식약처도 그렇게 보고했다”고 말했다.


이어 “라니티딘 의약품은 약국 제약업계에서 굉장히 광범위하게 쓰이고 있는데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하고 있음에도 전면적 판매중지를해 환자나 약국에서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며 “정책을 균형적으로 시행할 필요가 있다. 세계적으로도 전면 회수하는 나라는 몇 나라 안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이의경 처장은 “라니티딘은 통상 6주 이내로 단기복용한다. 복용기간, 양을 고려해 위해도를 산출하는데 그리 높지 않다고 전세계 유수의 기관이 공유하고 있다”면서도 “아주 미량이지만 발암물질이다. 국가적 차원에서 불순물, 오염물질을 두는 것은 적절치 않아 조치했다. 대체약도 많이 있고 국민의 건강을 위해 보수적으로 판단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고 답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