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조금동두천 15.2℃
  • 구름많음강릉 20.9℃
  • 연무서울 15.2℃
  • 구름많음대전 16.3℃
  • 맑음대구 16.8℃
  • 맑음울산 18.3℃
  • 구름조금광주 17.9℃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8.8℃
  • 구름조금제주 21.1℃
  • 구름많음강화 16.0℃
  • 구름많음보은 14.8℃
  • 구름많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19.3℃
  • 맑음경주시 17.8℃
  • 맑음거제 19.2℃
기상청 제공

국감


코오롱생명과학 "병원행정절차로 인보사 투여자 조사 늦어져"

이우석 대표, 국정감사서 증언

인보사 투여자에 대한 장기추적조사가 신속히 실시되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코오롱 생명과학측은 병원의 행정절차에 따라 추적조사가 늦어지고 있다고 해명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식약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인보사 투약환자 조사가 지연되는 상황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에 인보사 투여자에 대한 장기추적조사를 명했지만 아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특히 투여자들은 동의서를 작성한 뒤에도 병원측에서 특별한 통지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현재 장기추적조사 대상 3006명 가운데 2300명만 등록이 완료됐다"며 "조사를 위해 협의된 병원도 지금까지 한 개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의원은 장기추적조사가 지연되는 이유를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에 물었다.


증인으로 참석한 이우석 대표는 "병원의 행정 절차상 조사가 지연되는 것"이라며 "우리도 환자 연락처를 최근에서야 받았다"고 답했다. 


이어 이 대표는 ”인보사는 한국에서 허가가 취소됐다"며 "한국에서는 시장 재진입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코오롱 티슈진은 인보사의 미국 임상 3상 재개를 위한 자료를 제출했고, 미국은 거부 의사를 표현하지 않았다"며 "인보사의 임상재개는 티슈진의 의지와 FDA의 결정에 달렸다"고 안내했다. 


이날 증인으로 참석한 무법인 오킴스 소속 엄태섭 변호사는 “환자들은 정체모를 약물을 투여받고 불안해 한다"며 "코오롱생명과학은 임상시험을 재개하려는 노력을 환자의 보상에 쏟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