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1.1℃
  • 구름많음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3.9℃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조금대구 12.4℃
  • 맑음울산 13.9℃
  • 구름많음광주 13.7℃
  • 맑음부산 15.8℃
  • 구름조금고창 11.9℃
  • 구름조금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4.1℃
  • 구름많음보은 10.3℃
  • 구름조금금산 9.4℃
  • 맑음강진군 12.4℃
  • 맑음경주시 11.6℃
  • 구름조금거제 15.6℃
기상청 제공

국감


"엘러간 인공유방 이식환자 지원기간제한 없애는 방향으로 고려하겠다"

김지현 한국엘러간 대표, 최도자 의원 질의에 답변

희귀암 유발 유방보형물과 관련, 책임있는 보상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이에 관련 회사 대표는 환자 지원에 대한 기간제한을 없애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공언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최도자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식약처 대상 국정감사에서 엘러간 사의 유방보형물 이식환자에 대한 책임있는 보상을 당부했다. 


최 의원은 "지난 여름 엘러간의 인공유방 보형물이 희귀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며 "현재 이식 환자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지만 회사측은 공식적인 사과 한 번 없었다"고 문제 삼았다.


이어 그는 "엘러간은 자사 제품 이식 환자에 대해 수술 비용만 지원한다는 방침을 정했다"며 "다만 몸이 아프면 생업에도 지장을 초래한다상응하는 위자료를 지불하겠다는 약속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또 이식환자에게 대체보형물을 제공하겠다고 안내했지만 2년 안에 수술해야만 지원대상이 된다"며 "이는 바람직하지 않다. 기간제한을 없애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증인으로 참석한 김지현 엘러간 대표는 "우선 자발적 회수로 심려를 끼친 점을 내부적으로 엄중히 받아들이고 있다"며 "앞으로 환자에게 필요한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자사 보증 프로그램은 환자에게 실질적인 지원을 돕고 있다"며 "지원 대상에 대해 기간제한을 없애는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답했다. 


또 다른 증인으로 참석한 대한성형외과학회 김광석 이사장은 "학회는 식약처와 함께 이 문제를 주관하고 있다"며 "이번에 마련한 가이드라인은 이식 환자 중 증상이 없는 경우 수술을 하지 않아도 된다고 명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이사장은 "하지만 일부 병원은 수술을 권유하는 등 이번 사태에 대한 공포심을 일으켜 경제적 이득을 취하려고 한다"며 "학회는 이런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근거 중심의 대응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부연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