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맑음동두천 8.6℃
  • 맑음강릉 14.1℃
  • 박무서울 11.3℃
  • 안개대전 10.4℃
  • 박무대구 12.4℃
  • 맑음울산 13.5℃
  • 맑음광주 12.8℃
  • 맑음부산 17.6℃
  • 흐림고창 9.6℃
  • 구름조금제주 19.7℃
  • 구름조금강화 12.6℃
  • 흐림보은 6.7℃
  • 흐림금산 6.9℃
  • 구름많음강진군 12.0℃
  • 흐림경주시 12.2℃
  • 맑음거제 15.2℃
기상청 제공

국감


산부인과 없어 아이 못 낳는 지역 71곳에 달해

김순례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율 점차 감소”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은 2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0~2018년 전국 시·군·구별 분만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김 의원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시·군·구 226곳 중 71곳이 작년에 아이를 한명도 안 낳았고, 서울, 부산과 같은 대도시의 ‘구’ 지역을 빼면 157개 시·군 중 절반가량(45%)의 지역에서 한 명도 아이를 안 낳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분만건수 0건인 지역 중 57곳이 산부인과가 아예 없었고, 심지어 30곳은 자동차로 1시간 거리 안에 분만이 가능한 산부인과도 없었다.


이러한 현상으로 산부인과 전공의 지원율은 2017년 104.1%였던 것이 작년 86.6%, 올해는 83.9%로 점차 떨어지고 있으며, 산부인과 전문의가 정작 전문의를 취득한 후 다른 과로 전업하는 경우도 매년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순례 의원은 “아이를 낳고 싶어 하는 산모가 걱정 없이 출산하도록 하는 것이 저출산 극복의 첫 단계”라며 “복지부는 ‘분만취약지’에서 운영하고 있는 산부인과 의사에 대해 수가 추가지원, 장비지원, 인건비 지원 등 확실한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