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31 (목)

  • 구름많음동두천 18.1℃
  • 맑음강릉 22.1℃
  • 연무서울 19.5℃
  • 맑음대전 20.0℃
  • 맑음대구 21.0℃
  • 맑음울산 21.9℃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1.2℃
  • 맑음고창 19.1℃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18.8℃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20.9℃
  • 맑음경주시 21.5℃
  • 맑음거제 20.3℃
기상청 제공

동정


서울대병원 비정규직, 내일부터 정규직으로 전환

신설한 환경유지지원 직군으로 편입해 환자 안전, 감염 기능 강화

서울대병원은 ”오는 11월 1일 필수유지업무와 무관한 파견·용역 간접고용 비정규직 근로자 194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한다.“고 31일 밝혔다.  

정규직 전환에 앞서 서울대병원은 ‘환경유지지원직’을 신설했다. 이 직군에는 △환자안전(중환자실, 응급실, 분만장, 수술장, 인공신실, 병동 외래 검사실 등 환자진료시설의 환경 미화 및 감염관리) △업무지원(환경미화, 주차, 승강기 안내) △시설지원(시설관리, 전화설비, 조경)으로 구성됐다. 소아급식, 경비, 운전, 사무보조 등은 기존 병원 직제인 운영기능직으로 편성했다. 

환경유지지원직 신설은 근무자가 환자 안전의 연장선에 있음을 인식하고 책임감을 갖는 것과 동시에 병원 감염관리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취지다. 

지난 9월 발표한 정규직 전환 대상은 총 614명이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이번에 정규직 전환이 되지 않은 근로자는 당초 노사가 합의한 대로 필수유지인원 책정 비율 협의를 거쳐 조만간 정규직으로 전환할 예정“이라고 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