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1 (금)

  • 맑음동두천 18.4℃
  • 구름조금강릉 20.0℃
  • 맑음서울 18.7℃
  • 연무대전 20.8℃
  • 황사대구 21.5℃
  • 황사울산 21.5℃
  • 황사광주 20.7℃
  • 황사부산 23.2℃
  • 맑음고창 20.4℃
  • 황사제주 21.6℃
  • 맑음강화 18.5℃
  • 맑음보은 20.7℃
  • 맑음금산 20.5℃
  • 맑음강진군 22.1℃
  • 맑음경주시 22.3℃
  • 맑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의협 종합학술대회, ‘자율규제 국제 심포지엄’ 개최

“우리나라 의료의 배타적 전문성 인정하지 않아…자율규제 정착돼야”

대한의사협회 종합학술대회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1일부터 3일간 일정으로 열리고 있다.

1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 3층 디자인나눔관에서 첫번 세션으로 '자율규제 국제 심포지엄'이 열렸다.

자율규제 국제 심포지엄에서 ▲의사자율규제 : 국제적 동향(연자 세계의사면허기구연합회사무총장 Humayun Chaudhry) ▲전문직업성과 면허(자율규제)기구의 역할(캐나다 온타리오주 의사면허기구 CEO Nancy Whitmore) ▲의사면허기구의 변호사 역할(캐나다 온타리오주 의사면허기구 Lisa Brownstone 변호사)을 주제로 각각 발표될 예정이다. 이어 종합토론이 이어진다.

최대집 회장은 개회사에서 "우리나라 의료의 배타적 전문성을 인정하지 않고, 의료사고 등에 대해 형사처벌을 하고 있다. 선진국의 모습과는 동떨어진 상황이다."라며 "미국과 영국은 의료의 배타적 전문성을 인정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한다. 인도 등도 그렇다."고 지적했다.

"오늘 심포지엄을 통해 선진국의 면허규제 동향을 탐색하고, 우리나라에서 자율규제가 정착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