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4 (금)

  • 맑음동두천 13.6℃
  • 맑음강릉 14.4℃
  • 연무서울 12.7℃
  • 연무대전 12.0℃
  • 연무대구 15.8℃
  • 맑음울산 17.2℃
  • 맑음광주 17.1℃
  • 연무부산 17.3℃
  • 맑음고창 14.1℃
  • 맑음제주 15.1℃
  • 맑음강화 12.3℃
  • 맑음보은 11.2℃
  • 맑음금산 13.6℃
  • 맑음강진군 18.4℃
  • 맑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6.6℃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원도 최초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 삽입술 성공

지역사회에서 최신 기술 활용한 환자 치료 위해 노력할 것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29일 심장내과 박영준 교수팀이 강원도 최초로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 삽입술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는 심장 부위 피부 밑에 전극선을 넣는 방식으로 인체에 삽입하며 기존의 시술 방식으로 인한 혈관 합병증 방지 및 감염의 위험이 적어 장기간 제세동기를 지녀야 하는 환자, 면역억제제를 복용하는 환자 등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단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는 삽입 수술은 기존의 방법과 시술 방식이 다르고 환자의 해부학적 구조를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면 시술할 수 없어 일부 대형병원에서만 시도됐다.

병원측은 “환자는 심실세동 부정맥에 의한 심정지가 발생해 심폐소생술로 호전된 사례이며 추후 심실세동으로 인한 돌연사를 예방하기 위해 이식형 제세동기 삽입이 결정됐다”며 “신체적 활동이 많은 젊은 환자이기 때문에 피하 이식형 제세동기를 삽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영준 교수는 “서울 대형병원에서 시도되던 새로운 시술방법이 지방에서도 가능하다는 것을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서 최신 기술을 활용한 환자 치료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