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많음동두천 21.3℃
  • 맑음강릉 26.6℃
  • 구름많음서울 21.5℃
  • 맑음대전 22.9℃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4.5℃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4.2℃
  • 맑음고창 22.8℃
  • 맑음제주 23.2℃
  • 구름많음강화 19.2℃
  • 구름조금보은 21.9℃
  • 맑음금산 21.4℃
  • 맑음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4.8℃
  • 맑음거제 22.8℃
기상청 제공

병원/의원


서울대병원, 의료취약계층 치료비 1억원 전달받아

함춘후원회, 30년간 저소득층 치료비 100억원 지원


서울대병원은 지난 20일, 다올투자증권(이병철 회장)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저소득층 환자 후원금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사회 공헌에 꾸준한 관심을 갖고 사내 ESG 캠페인, 기부 연계 임직원 걷기 챌린지, 환경 공헌활동, 밝은내일 서포터즈 설립 등을 실천해 온 다올투자증권은 서울대병원 함춘후원회에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환자들의 치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다.

1992년 창립한 함춘후원회는 올해 2월까지 약 30년간 100억원의 저소득층 환자 치료비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7026명의 환자에게 희망을 전할 수 있었다.

오국환 함춘후원회 사무총장은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받는 환자들을 위한 후원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경제적인 이유로 치료를 포기하는 환자들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다올투자증권(구 KTB투자증권)은 1981년 정부가 출자한 한국기술개발을 모태로 출발한 글로벌 종합금융그룹이다. 지난달 25일 순우리말로 ‘하는 일마다 복이 온다’는 의미의 ‘다올투자증권’으로 사명을 변경한 바 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