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07 (토)

  • 흐림동두천 14.8℃
  • 흐림강릉 19.5℃
  • 서울 16.2℃
  • 박무대전 14.6℃
  • 구름조금대구 17.1℃
  • 맑음울산 16.3℃
  • 맑음광주 14.6℃
  • 구름조금부산 17.6℃
  • 구름조금고창 12.3℃
  • 맑음제주 17.8℃
  • 흐림강화 13.7℃
  • 구름많음보은 12.4℃
  • 구름조금금산 10.4℃
  • 구름많음강진군 13.1℃
  • 맑음경주시 13.1℃
  • 구름조금거제 14.8℃
기상청 제공

기관/단체


“보건의료인 협업 방해하는 간호법, 완전히 폐기해야”

이필수 회장·이정근 비대위 공동위원장 국회 앞 1인 시위 참여

간호법에 반대하는 보건의료 10개 단체들의 강한 저항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과 이정근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이 3일 오전 국회 앞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펼쳤다.


이날 이필수 회장은 “여러 가지 보건의료 현안들이 산적하지만, 현재 간호 악법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가장 중차대한 사안인 만큼, 이를 저지하기 위해 온 힘을 다하고 있다”며 “더구나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간호사 직역의 이익만을 위한 입법 시도는 그 어떤 명분으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강하게 주장했다.


이 회장은 또 “특히 간호법 내용들은 현행 의료법과 보건의료인력지원법 개정으로 충분히 현실화 가능함에도, 이렇게 간호사 단체가 새로운 법 제정을 주장하는 것은 명백한 직역 이기주의이며, 이로 인해 현장 다른 보건의료인력의 사기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 분명하다. 따라서 간호법은 완전히 폐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날 1인 시위에 참석한 이정근 비대위 공동 위원장은 “우리는 간호법의 완전한 폐지를 원한다. 지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일부 조항이 조정됐지만, 간호사 직역을 제외한 다른 보건의료 단체들의 우려는 여전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위원장은 “의료시스템에서 보건의료 직역은 팀을 이뤄 협업해야만 의료의 질을 높일 수 있다”며 “세계의사회에서도 간호법 제정 시도가 의료 ‘최선의 진료 원칙’에 위배되는 행위이며 기존의 팀 기반 의료를 무너뜨릴 것이라며 우려를 전한 바 있다”고 했다.


한편 이날 1인 시위에는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외 이정근 간호단독법 저지 비상대책특별위원회 공동 위원장,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 회장 등이 함께 했다.



배너
배너